남궁민의 한국 닛산 ‘Challenge Everything’ 캠페인

배우 남궁민이 참여하여 닛산의 세게 최초 양산형 100% 전기차 리프가 단순한 전기차가 아닌 나누는 전기차로 변신하는 색다른 모습을 공개하였습니다.

“저기요 불 좀 켜주세요, 너무 어두워요” 라는 카피로 영상은 시작되는데요. 닛산의 전기차를 타고 남궁민이 찾아가는 곳은 전기가 들어오지 않는 강원도 산골 마을 입니다. 이 곳에서 남궁민은 리프의 닛산 인텔리전트파워(Nissan Intelligent Power) 동력인 배터리를 전기 공급원으로 활용하여 빔 프로젝트, 팝콘 기계 및 소형 냉장고에 연결했습니다. 이렇게 탄생한 ‘세상에서 가장 작은 영화관’은 산간 마을 주민들에게 잊을 수 없는 감동과 즐거운 경험을 선사합니다.

닛산은 전기차를 일상의 전기 공급원으로 활용하는 특별한 아이디어로 배출가스 없는 사회 구현에 앞장서고 있습니다. 2012년 전기차에 저장된 전기 에너지를 가정용 전기로 활용하는 ‘V2H(Vehicle to Home)’기술을 도입한 데 이어, 2013년에는 오피스 빌딩에 전기를 공급하는 ‘V2B(Vehicle to Building)’시스템을 선보이기도 했습니다. 이를 통해 전기차를 단순히 주행을 위해 달리는 연료 기술이 아닌, 모두가 나눌 수 있는 새로운 자원으로 해석하여 알리는데 앞장서고 있습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